|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오피니언
기획특집
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스마트시티 통...
동문건설, ‘평택 지...
용인 고림지구 3차 ‘...
평택도시공사, 관내 ...
경기도, 신규 물류단...
평택시의회, 통복천 ...
평택시, 한국근현대음...
대법원 평택·당진항 ...
경기도·경기평택항만...
평택시 민간시설물 관...
홈 > 오피니언

작성자 : 관리자
[사설] 나눔의 온도가 오르지 않는다


무술년(戊戌年)이 지나고 기해년(己亥年의) 새 아침이 밝았다.돌아보면 지난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남북관계의 개선과 소통의 희망 그리고 나아가서는 자유왕래의 기대감까지 안겨주었던 한해이기도 했지만, 사회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는 갑질 행태와 사회안전망의 부실에 따른 각종 사고 소식들로 온 국민이 안타까움을 주었던 한해였다. 그런데 연말을 맞아 우리의 마음을 더욱 황량하게 만드는 일은 연말연시를 맞아 내 주위를 돌아보고 따뜻함을 함께하는 나눔의 정이 메마르고 있다는 소식이다.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사랑의 온도는 70%에도 못 미치쳐 목표액 316억원 중 208억원에 그치고 있다. 평택시의 경우는 더욱 심각하다.
목표액 5억원 중에 이제 간신히 50%를 넘어서고 있어 한기를 더해주고 있다.

평택시의 사회복지모금액은 2015년에 6억원에서 16년에는 6억3천만원으로 늘던 것이 17년에는 4억3천만원으로, 2018년에는 4억1천만원으로 점점 줄어 들어 가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이 썰렁한 세밑을 맞고 있는 것은 지난해 세칭 ‘어금니 아빠’ 사건 등으로 온정의 손길에 실망감을 느낀 탓이 크다는 것이 사회적인 분석이다.
하지만, 사회복지를 위해 나서는 손길들이나 그 혜택을 나누어야 하는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잘못이 없다.

단지, 예전보다 풍족해진 경제구조에서 상대적으로 더 큰 아픔을 느끼고 있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함께하지 못하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며, 일부에서 내 이웃의 아픔과 고통을 악용해 자신의 평안을 추구하는 파렴치한들의 왜곡된 인식이 문제인 것이다.
비록 극히 일부 왜곡되고 잘못된 생각으로 내 이웃의 아픔을 악용하는 몰염치함이 존재할지라도 우리가 우리의 이웃에게 나눌 수 있는 따뜻한 마음을 거둘 필요는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내 이웃은 언제라도 우리 곁에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 곁에서 따스한 웃음을 함께 할 것이며, 부족한 사회 안전망 속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때로는 든든한 동반자도 되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웃을 위한 나눔이 아니라 스스로를 위해서라도 작지만 따뜻한 나눔을 잊지 말아야할 때인 것 같다.

..
..


[오늘 0 / 전체 80]
오늘날짜: 2020년 11월 27일
80
[사설] 지역 위해 시장과 여야 국회의원 노력할 때
관리자
2020.04.19
431
79
4.15 총선 평택지역 당선인들에게 드리는 글
이은우 이사장
2020.04.19
428
78
[사설] 메르스를 겪고도 또 방역망에 헛점
관리자
2020.02.25
529
77
[사설] 한미협력의 방향이 잘 못됐다.
관리자
2019.11.18
809
76
[사설] 미국 문화 홍보에 왜 시민 혈세를 쓰나
관리자
2019.08.19
1034
75
[사설] 장밋빛 보다 현실적 비전 제시하라
관리자
2019.07.29
941
74
[사설] 민원 보다는 행정편의적 인사정책
관리자
2019.05.28
1214
73
[사설] 문화 재단의 설립은 시민을 위함이어야 한다.
관리자
2019.03.26
1298
72
[사설]평택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다.
관리자
2019.02.19
1452
71
[사설] 나눔의 온도가 오르지 않는다
관리자
2019.01.22
1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