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쌍용차, 국내 최초 홈...
평택시 ‘경기 FIRST...
평택시 물 공급 실시...
평택시 팽성(청담중) ...
평택 홍기원 의원, “...
평택 유의동 의원 오...
평택시 포승읍 언택트...
쌍용차 ‘코로나 극복...
평택 굿모닝병원, 지...
평택시 오성강변 코스...
홈 > 평택뉴스 >
경기도 대북전단 살포 차단하겠다
이재강 평화부지사, 경기도의 입장과 대응방안 발표

 


경기도가 지난 12일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정의하고 김포와 고양, 파주, 연천지역 내 접경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해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공중 살포된 전단지는 옥외광고물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하고, 해양에 살포되는 대북전단 등이 담긴 페트병은 폐기물로 간주해 폐기물관리법, 해양환경관리법 등에 따라 강력한 단속과 고발조치하기로 했다.

이날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경기도는 대북 전단 살포 행위가 단순한 의사 표현을 넘어 군사적 충돌을 유발하는 위험천만한 위기조장 행위라고 판단한다”며 “경기도 일원에서 만큼은 대북전단 살포 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경기도가 밝힌 대북전단 살포 금지 대책은 ▲일부 접경지역에 대한 위험구역 지정과 대북전단 살포자 출입금지 ▲차량이동, 가스주입 등 대북 전단 살포 전 준비행위에 대한 제지와 불법행위 사전 차단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을 통한 단속과 수사, 고발 등 강력 조치 등 총 3가지다.

이 평화부지사는 “비무장지대와 접경을 품고 있는 경기도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막아서는 일체의 행위를 반대한다”며 “경기도에 험악한 비방의 전단이 아닌 화해와 협력을 양분 삼은 평화의 꽃이 활짝 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신경화 기자
- 2020-06-14
<< 이전기사 : ‘평택시 청년정책’직접 듣고 만든다
>> 다음기사 : 평택시 통복천 맑은 물 흐르는 하천으로 바뀐다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