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경기도 시.군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문화·교육
스포츠·연예
포토뉴스
평택시행사
기획·특집
사건·사고


경기평택항만公, 공공...
삼성전자, 국제수자원...
평택시청 역도팀 2명 ...
평택시 악성민원 차단...
평택시, 쌀 적정 생산...
평택농악 전수교육관,...
평택시, 공중위생업소...
평택시, 지역건설업체...
경기평택항만공사, 고...
평택시, 치매예방 위...
홈 > 뉴스마당 > 사회·문화·교육
경기도, 화성·평택 하천오염사고 30억원 긴급 지원

 




경기도가 ‘화성‧평택 하천오염사고’로 피해를 입은 화성시와 평택시에 재난관리기금 3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지난 18일 도청에서 관련 대응 회의를 열고, 신속한 피해 수습을 위해 화성시와 평택시에 각각 15억 원씩 총 30억 원의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18일 2개 시에 응급복구비를 전달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 9일 밤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위험물 취급 사업장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소방 용수와 유해화학물질이 인근 하천으로 유입돼 화성시 소하천과 평택시 관리천 약 8.5km 구간의 수질이 오염됐다.

현재 화재 현장 주변 흡착포 설치, 관리천 15개 지점에 방제둑 설치 등 오염된 토양과 하천수를 처리하는 방제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는 관련 실국으로 구성된 방제작업 지원단을 통해 적극 대처하고 있으며 신속한 방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 김용철 기자
- 2024-01-22
<< 이전기사 : 경기도 김재균 의원, 중장년여성취업지원사업 추진 돼야
>> 다음기사 : 김재균 위원장, 여성폭력통합대응 졸속 추진 지적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