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경기도 시.군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문화·교육
스포츠·연예
포토뉴스
평택시행사
기획·특집
사건·사고


평택대, 베트남&...
평택시의회, ‘진위천...
평택시, 전기차 과금...
평택시가족센터-평택...
평택시의회, ‘서민경...
평택시, ‘아빠육아 ...
평택시 도로개설 주민...
평택 팽성 ‘임금님 ...
평택시 비전2동 지보...
평택대 섬유패션디자...
홈 > 뉴스마당 > 사회·문화·교육
경기도 지진 대응 강화 추진…대응 시스템 점검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지난 24일 재난안전제1영상회의실에서 관련 실·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지진 방재 대응 시스템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는 튀르키예 강진 발생과 관련해 현행 경기도 지진 방재 정책 추진현황, 지진 발생 시 운영되는 대응 시스템을 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경기도는 현재 공공건축물, 교량, 터널, 수도시설 등 33종 공공시설물에 대한 내진 보강공사, 내진 성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1988년 내진 설계 의무 대상 건축물이 6층 이상으로 설정된 후 점점 기준이 강화돼 과거 구축된 일부 시설물 등의 내진 성능이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경기도 내에는 총 6천686개 공공시설물 가운데 5천225개(전체 78.1%)가 내진 성능을 확보한 상태다.

이에 도는 공공시설물과 함께 민간건축물에 대해서도 건폐·용적률 완화(최대 10%), 지진 안전 시설물 인증 시 취득세 5% 감면 등 인센티브로 내진 보강을 유도할 방침이다.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최근 10년 우리나라 내 지진 발생 현황 및 추이를 보면 경기도에서도 충분히 큰 규모의 지진이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도내 지진 발생 시 신속하고 유기적으로 대응해 도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신경화 기자
- 2023-02-27
<< 이전기사 : 경기도 이학수 의원 제안 조례안 심의 통과
>> 다음기사 : 여성가족평생교육위, 도평생교육진흥원 원장 후보자 ‘적합’ 가결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