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경기도남부자치경찰위...
평택보건소, 재활운동...
선일콘크리트(주), 호...
경기도 이학수 의원, ...
김동연 도지사 광역정...
경기도 이학수 의원, ...
경기도 김상곤 의원, ...
경기도, 장바구니 물...
경기도 서현옥 의원, ...
여성가족평생교육연구...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보건소, 흡혈 빈대 예방법 홍보 강화…빈대 정보집 배포

 




평택시보건소가 최근 국내 기숙사와 숙박시설 등에서 출현하는 빈대에 대한 방제 및 예방법에 대해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7일 시에 따르면 빈대 출현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확산 방지를 위해 관련 부서와 소독업체에 빈대 방제 및 예방법 등이 담긴 ‘빈대 정보집’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요즘 출현하는 빈대는 약5~6㎜ 크기로, 상하로 납작하게 눌린 난형으로 진한 갈색을 띄며, 야간에 수면 중인 사람을 흡혈하는 것이 특징이다.

감염병을 매개하지는 않지만 가려움증을 유발해 이차적으로 피부감염을 발생시키며, 여러 군데를 물렸을 경우 드물게 아나필락시스가 일어나서고열과 염증반응을 일으키기도 한다.

빈대를 확인하는 방법은 팔, 다리 같은 노출 부위 2~3곳을 연달아 물어 일렬이나 원형으로 자국이 생기거나, 적갈색의 배설물 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 

주요 예방은 물리적 방제와 화학적 방제를 병행해야 효과적이며, 스팀 고열을 이용해 빈대 서식 장소에 분사하거나 진공청소기를 이용해 침대, 매트리스, 소파 등 빈대에 오염된 모든 장소를 청소하고 진공 흡입물은 봉투에 밀봉해 폐기하면 된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숙박업소 방문 즉시 빈대가 숨어 있는 공간을 확인하고 빈대가 보이지 않더라도 방바닥 또는 침대에 짐을 보관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 신경화 기자
- 2023-11-07
<< 이전기사 :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11월 3일(금) 그랜드 오픈 후 분양중
>> 다음기사 : 평택시, 강우 대비 국가‧지방 하천 시설 점검…점검반 편성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