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경기도의회, 지역상담...
경기도의회, '신규임...
경기도 서현옥 의원, ...
경기도 김재균 의원, ...
경기도 서현옥 의원, ...
경기도 염종현 의장, ...
평택항만공사, 수출 ...
평택시, 지역아동센터...
평택시, ‘평택 해양...
평택시 ‘mM아트센터...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항만공사, 수출 물류비(2차)지원…12월 심사 통해 추가지원

 


경기평택항만공사(이하‘공사’)가 글로벌 점프업 지원사업을 통해 중소수출기업 16개사 대상으로 총 3200여만원의 2차 추가 수출 물류비를 지원한다.

중소수출기업 글로벌 점프업 지원사업은 해상운임, 내륙운송료 등 수출 물류비 상승에 따른 중소수출기업의 수출 물류 사각지대 해소를 추진되는 사업이다.

공사는 올해 8월 중소수출기업 30개사를 대상으로 6800만원을 지원한데 이어 이번에 16개사 3200만원의 수출 물류비를 추가적으로 지원하게 됐다.

이로인해 어려워진 대내외 경영환경에서 평택항 중소수출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 및 해외 판로 개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된 것은 물론 약 500TEU 이상의 신규 물동량을 창출해내는 성과를 얻기도 했다.

이에 공사는 오는 11월 말까지 3차 지원금 교부신청서를 접수해 12월말 지급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3차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중소기업 확인서가 발급 가능하면서 평택항을 이용해 수출한 기업으로, 자격요건만 충족한다면 사업장 소재지와 관계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지급금액은 연간 기업당 300만원 한도로 수출 물류비의 50%로 지급항목은 해상운임, 터미널조작료, 내륙운송료, 창고비용등이다.

물류마케팅팀 이종열 팀장은 “중소수출기업의 글로벌 물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지속해서 펼쳐나가겠다”며, “앞으로도 평택항이 중소출기업의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서 역할을 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용철 기자
- 2022-11-03
<< 이전기사 : 평택시, ‘평택 해양페스티벌’ 행사 취소…이태원 참사 애도차원
>> 다음기사 : 평택시 ‘mM아트센터’ 첫 사립미술관 등록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