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송탄소방서, ...
평택시 ‘프로축구단 ...
평택시, 경기도 시...
평택도시공사-경기도...
삼성전자, 전문가용 ...
평택시 한국근현대음...
평택해수청, 공유수면...
평택시청소년문화센터...
평택시민재단, 미군기...
평택항만공사, 평택항...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 ‘군 소음피해 보상’ 소송절차 없이 지급
3일부터 2월 28일까지 접수…오는 8월초 첫 지급

 



평택시가 국방부와 함께 2022년 군 소음피해에 따른 주민 보상금 지급 절차를 개시한다.

이번 보상금 지급은 ‘군소음보상법’시행 및 소음대책지역 지정고시에 따른 것으로, 소음 대책지역에 2020년 11월 27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실제 거주한 주민이나 외국인이면 가능하다.

소음대책지역은 군용비행장 소음지역 조회시스템을 통해 종별 해당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3일부터 2월 28일까지이며, 팽성・송탄 국제교류센터에 방문하거나 등기우편(한미국제교류과 군소음보상팀)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보상금 금액은 1인 기준 △1종지역 월 6만원 △2종지역 월 4만5천원 △3종지역 월 3만원이며, 전입 시기나 실거주일, 근무지・사업장 위치에 따라 감액될 수 있다. 

정장선 시장은 “군 소음으로 고통받던 지역 주민이 늦었지만 별도의 소송절차 없이 보상을 받게 돼서 기쁘다”며 “주민분들께 공정하고 신속한 보상을 위해 시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상금은 심의를 거쳐 오는 8월 최초로 지급될 예정이다.


- 최맹철 기자
- 2022-01-06
<< 이전기사 : <특집> 평택시, 올해 100만 도시 발전·도약 기틀 마련한다
>> 다음기사 : 평택시, 에디슨모터스 발언에 ‘논의한 적 없다’ 일축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