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행복나눔본부·한...
평택시 슈퍼오닝 글로...
평택시 우수기업인 공...
평택시 서정동 새뜰마...
평택시-공무직 노조, ...
2022년 임인년(壬寅年...
평택도시공사, ‘인권...
2022년 임인년(壬寅年...
평택시, ‘군 소음피...
<특집> 평택시, 올해 ...
홈 > 평택뉴스 > 종합
평택시 위드 코로나 첫날 한산…불안감은 여전

 



위드 코로나 첫날 1일 평택시 일대 상가는 속속 영업 준비를 하고 있지만 소상공인들은 아직까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영업중 코로나 환자가 나올 경우 그 피해는 지금보다 더하기 때문이다.

평택시도 각 부서별 움직임이 분주하다. 그동안 코로나 영향으로 미뤄왔던 각종 행사와 출장 준비에 정신이 없어서다.

평택시는 지난 1일 간부회의를 통해 코로나 백신 접종률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홍보 강화 추진 내용 등이 부서장 등에게 전달됐다.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확진세를 줄일 수 있어서다. 

이에 한 공직자는 “위드 코로나 시작으로 확진세가 더욱 거세지지 않을가 걱정은 되지만 이 또한 넘어야 할 산”이라며 “지금은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만약에 사태에 대비하는 것이 최선인 것 같다”고 말했다. 

평택시 소사벌 한 음식점 대표도 “위드 코로나 시작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지는 몇일 영업을 해봐야 알겠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불안한 마음은 감출 수가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 최맹철 기자
- 2021-11-04
<< 이전기사 : 주상복합의 화려한 귀환…
>> 다음기사 : 평택시 지역화폐 연간 매출액 10억원 초과 가맹점 제한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