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 국제대 유아교육...
평택시자원봉사센터, ...
평택시청소년영상제 ...
평택시 30대이상 외국...
평택시의회, 행정사무...
평택시, 민선 7기 추...
평택시 관내 176곳 대...
평택시 송탄소방서, ...
평택시, 평택역 스마...
동문건설, ‘평택 지...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 국가귀속유물조사 유물 2991점 선정
유물 박물관 전시와 문화재 보전에 활용

 


평택시가 문화유산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박물관 건립을 위해 추진한 평택시 국가귀속유물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평택에서 대규모 택지개발을 비롯해 매장문화재 발굴조사가 상당 수 이루어지면서 중요 유적들에서 출토된 문화재를 정리하고 박물관 건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연구용역을 수행 중인 기남문화재연구원은 “중간보고회까지 조사되었던 2만3814점의 국가귀속유물 중 전문가 선별회의를 통해 역사성, 학술성, 희소성, 예술성 등을 고려해 총 2991점을 선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문화재 활용과 박물관 전시와의 연계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이 논의됐다.

단국대 이종수 교수는 “고고학적으로 청동기시대를 비롯해 초기철기시대・원삼국시대의 유적과 유물이 평택의 대표성이 있다”며 “보존조치된 유적들과의 연계방안도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평택에서 발굴된 중요 유물들에 대해 기초적인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지금까지 정리된 유물을 대상으로 향후 박물관 전시와 문화재 보전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 최맹철 기자
- 2021-08-28
<< 이전기사 : 평택항만공사, 점프업 지원사업 추진
>> 다음기사 : 평택도시공사, 포승 2산단 잔여 용지 분양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