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자원봉사센터 ...
평택시의회, 소상공인...
평택시, ‘미리미리 ...
평택역 성매매집결지 ...
평택 라온고 야구부 ...
평택시 국가귀속유물...
평택소방서, 선착대장...
평택도시공사, 포승 2...
평택시 다함께돌봄센...
평택시 용이동 ‘착한...
홈 > 평택뉴스 > 종합
평택시, 사학재단 채용비리 공동대응
시민 의견 수렴 통해 대응 방안 등 수립 후 강력 제재

 


평택시가 지난해 발생한 지역 내 사학재단 채용비리와 관련해 강한 유감 표시와 함께 향후 입장을 밝혔다.

22일 시는 채용비리 등으로 공정성을 잃고 학생의 안정적 학습 환경을 저해하는 학교(법인)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위해 평택교육지원청과 공동으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엄중 대응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시는 대규모 도시개발로 급속히 인구가 증가하고 다수의 사학재단이 있는 지역 특성상 학교(법인)사건이 지역 학생피해로 확대되지 않도록 예방대책 마련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정직함과 공정함을 가르쳐야 할 지역 내 학교에서 교사 채용과 관련한 조직적인 채용비리가 발생하여 매우 유감스럽다”며, “앞으로 사안의 경중에 상관없이 비리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학교(법인)에 대해서는 교육경비 지원 제한 등 강력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평택교육지원청과 협력 사업으로 관내 학교에 연간 약 350억원을 교육경비로 지원하고 있다.


- 김용철 기자
- 2021-07-22
<< 이전기사 : 평택시 어린 넙치 방류
>> 다음기사 : 평택시 과수화상병 사전 방제조치 행정명령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