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자원봉사센터 ...
평택시의회, 소상공인...
평택시, ‘미리미리 ...
평택역 성매매집결지 ...
평택 라온고 야구부 ...
평택시 국가귀속유물...
평택소방서, 선착대장...
평택도시공사, 포승 2...
평택시 다함께돌봄센...
평택시 용이동 ‘착한...
홈 > 평택뉴스 > 종합
평택시, 도약을 넘어 발전 기틀 ‘착착’
정장선 평택시장, “사람 중심 미래 첨단 도시 도약” 약속

 


“남은 1년 사람이 중심이 되는 미래 첨단 도시 평택을 만들어 나가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지난 8일 민선 7기 3주년을 맞아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언론인 간담회에서 “평택을 미래 첨단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정장선 평택시장과 예창섭 부시장, 실․국․소장 등 최소한의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정 시장은 평택시 발전의 전환점으로 지난 2004년 국회의원으로서 발의한 ‘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안’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평택지역 개발사업에 총 18조 9796억 원을 지원받아 ▲산업단지 확보(삼성, LG 등 430만평) ▲고덕국제신도시 ▲브레인시티 ▲평택호 횡단도로(국제대교) ▲SRT ▲산업철도(평택항~평택역) 등 평택 발전의 초석을 놓는 계기가 되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남은 1년은 지역별 특화를 통한 지역균형 발전 전략으로 평택을 인구 100만 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선 ▲평택항 종합개발 ▲자동차 클러스터 조성 ▲평택호 관광단지 개발 등 서부지역 뉴프론티어 선언, ▲고덕국제신도시 ▲브레인시티(대학병원, 카이스트유치) 등을 통해 북부지역 성장을 도모하기로 했다.

여기다 ▲도시재생 11개 사업 ▲평택역 주변지역 정비 등 남부권 원도심과 신도심간 균형 발전 전략을 강화한다.

특히 반도체 특화도시 만들기로 평택의 산업구조 고도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삼성 반도체 공장 증설에 따라 전력, 가스, 수도 등 기반시설을 적극 확충하고 반도체 소재, 부품 장비 등 첨단복합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또, 카이스트-삼성전자 반도체 산학공동연구센터 유치가 확정됨에 따라 전문 인재 양성 및 교육, 연구, 컨설팅 등 반도체 역량을 집약해 평택을 K-반도체 발전 선두주자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수소경제, 자동차 관련 미래산업 육성, 스마트 농업 등 평택의 미래 산업을 육성하고 미세먼지 저감, 맑은 물 순환 도시 조성 등 환경 분야에서도 강화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대한민국 교통허브로서 평택의 역할이 강화될 수 있도록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안중-서울 30분)과 평택~부발선(평택-강릉 80분)에 이어 GTX-C 노선 연장 추진, 버스노선 개편, 주요 거점 트램 검토 등을 통해 편리한 교통 인프라도 확충해 나가기로 했다.

정 시장은  “그동안 도시 성장의 기본을 확보하고 팽창을 거듭해 올 수 있도록 함께 해준 시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계속하여 사람이 중심이 되는 미래 첨단 도시 평택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최맹철 기자
- 2021-07-11
<< 이전기사 : 쌍용차 평택공장 42년만에 이전 추진
>> 다음기사 : 교육부 평택대 ‘사학혁신 지원사업’ 최종 선정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