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죽백동 일원 ...
평택소방서, 주택용 ...
평택 만호지구 도시개...
평택시, ‘삼성전자 ...
양경석 도의원, 평택...
경기도 교육청, 평택...
평택시-골목상권 상인...
평택시 젊은 문화거리...
평택시 공약이행 최우...
평택보건소, ‘우리 ...
홈 > 평택뉴스 > 종합
평택기관 평택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 ‘본격 가동’
평택시 관계기관 협의체 구성…종합대책 중점 추진

 


1950년대 평택시 역사 주변에 터를 잡고 영업을 해온 일명 삼리가 71년 만에 역사속으로 살아진다.

앞서 시는 지난해 9월 평택역 주변 원도심 활성화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평택역 주변 정비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지난달 17일 평택시는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평택경찰서(서장 송병선), 평택소방서(서장 한경복)와 합동으로 평택역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기관 회의를 열고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평택시와 평택경찰서, 평택소방서 등 기관 회의를 열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정비를 위한 기관별 역할과 추진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특히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평택시 부시장을 단장으로 ‘평택역 주변 시민에게 돌려주기’ 관계기관 협의체를 구성했다.

이에 따라 평택경찰서는 성매매 집결지 일원의 순찰을 강화하고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성매매 등 불법행위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평택시와 소방서는 불법건축물과 소방안전시설 점검을 통해 불법 영업을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시는 성매매집결지 일대에 보안등 조도 개선과 CCTV 확충 등 환경개선과 탈성매매 여성에 대한 자활 및 지원을 위해 상담소 등을 설치해 현장지원 활동을 강화하고 성매매 집결지 일원에 민간개발이 촉진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하기로 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역주변 정비 기본계획 일환인 성매매 집결지 정비에 힘을 모아 주신 경찰과 소방서에 감사를 드린다”며 “집결지 정비과정 중 성매매 피해자 보호에 중점을 두고 사회적 부작용이 최소화 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송병선 평택경찰서장도 “평택역 성매매 집결지는 종사원들의 인권보호와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정비되어야 한다”며, “바로 이 시기야말로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바로잡을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평택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널리 알리고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시민간담회와 대시민 캠페인 등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 최맹철 기자
- 2021-06-06
<< 이전기사 : 평택시 민원상담 콜센터 열기 ‘후끈’
>> 다음기사 : 평택시청 요트팀, 해양경찰청장배 출전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