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죽백동 일원 ...
평택소방서, 주택용 ...
평택 만호지구 도시개...
평택시, ‘삼성전자 ...
양경석 도의원, 평택...
경기도 교육청, 평택...
평택시-골목상권 상인...
평택시 젊은 문화거리...
평택시 공약이행 최우...
평택보건소, ‘우리 ...
홈 > 평택뉴스 > 종합
삼성전자 2030년까지 133->171조로 확대 투자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 통해 수성보다는 공격 강화 약속

 


삼성전자가 13일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투자를 기존 133조원에서 171조원으로 확대해 투자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 확대는 최근 모든 산업영역에서 전례 없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빚어지고 각국 정부가 미래 산업의 핵심인 반도체 공급망 유치를 위해 경쟁하는 상황에서 'K-반도체'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선제적 투자다. 

앞서 2019년 4월 정부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열고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통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때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을 제시하며 133조원 투자계획을 밝혔다.

특히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육성을 위해 팹리스 대상 IP 호혜 제공, 시제품 생산 지원, 협력사 기술교육 등 다양한 상생 활동을 더욱 확대하고 공급망 핵심인 소재∙부품∙장비 업체는 물론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한 학계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한국이 줄곧 선두를 지켜온 메모리 분야에서도 추격이 거세다”며 “수성에 힘쓰기 보다는, 결코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를 벌리기 위해 삼성이 선제적 투자에 앞장 서겠다”고 약속했다.


 
- 최맹철 기자
- 2021-05-13
<< 이전기사 : 평택시 ‘이건희 미술관’ 유치 추진
>> 다음기사 : 평택시 클린기동대 확대 운영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