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경기도의회, 지역상담...
경기도의회, '신규임...
경기도 서현옥 의원, ...
경기도 김재균 의원, ...
경기도 서현옥 의원, ...
경기도 염종현 의장, ...
평택항만공사, 수출 ...
평택시, 지역아동센터...
평택시, ‘평택 해양...
평택시 ‘mM아트센터...
홈 > 평택뉴스 > 경제
평택·당진항 물동량, 코로나19 이전보다 상승
전년동기(18,870천톤) 대비 3.7% 증가‥해운 경기 회복 기대

 



평택·당진항 2월 항만운영실적 집계 결과 총 물동량이 19,563천톤으로 전년동기(18,870천톤) 대비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2월(18,051천톤) 총 물동량과 비교해도 8.7% 늘어난 것으로 평택·당진항이 코로나19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컨테이너 물동량은 127,919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전년동기(94,962천톤) 대비 34.7%, 2019년 2월(96,650TEU) 대비 32.4% 증가했다.

또, 주요 품목 중 하나인 액체화물도 전년동기(6,269천톤) 대비 10.2% 증가한 6,907천톤, 차량 및 그 부품은 전년동기(2,233천톤) 대비 8.8% 증가한 2,430천톤을 기록했다.

하지만 철재류는 7,221천톤으로 전년동기(7,810천톤) 대비 7.5%가 감소했다.

평택해수청은 중국 및 베트남으로 부터의 가전제품 수입 물동량 증가와 중국 신규항로(경당항~웨이팡항 / `20.12.) 개설 등의 영향에 힘입어 앞으로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정욱 항만물류과장은 “총 물동량 및 컨테이너 물동량 모두 증가세를 보였고,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하더라도 큰 오름세를 나타냈다”며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주춤했던 해운 경기가 회복세로 전환했음을 보여주는 매우 희망적인 지표”라고 설명했다.


- 최맹철 기자
- 2021-03-25
<< 이전기사 : 평택시, 도로시설물 대대적 정비
>> 다음기사 : 평택시의회, 지방자치분권 대응 ‘TF팀’ 구성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