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제2기 청년네...
NH농협평택시지부, 평...
경기평택항만공사-경...
경기황해청 ‘현덕지...
수원지검 평택지청·...
평택시의회 의원 역량...
평택시 인구정책 UCC ...
평택시, 평택역 주변 ...
평택시의회 평택동부...
평택시의회 강정구 부...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
평택역 광장 사람중심 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

 


평택시가 평택역 주변 일대를 복합문화 광장으로 조성해 원도심 활성화 거점지역으로 만들기로 했다.

21일 시는 시청 브리핑실에서 평택역 일원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 방향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각종 도시개발로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평택역 주변 원도심은 거주인구 감소와 신도시로 상권이동에 따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시는 지난 5월부터 ‘평택역주변정비추진단’을 신설해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 기본계획을 수립해 왔다.

기본계획(안)에는 평택역 주변 원도심 활성화의 중점사업으로 평택역 복합문화 광장을 조성과  기존 광장 내 복잡한 교통체계를 개선, 시민이 머무르고 소통할 수 있는 매력적인 랜드마크 공간 조성 등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

특히 평택역 서측에 위치한 원평동 일원은 역세권 주거‧업무 거점지역으로 개발해 미래의 성장 동력인 청년을 위한 주거공간과 4차 산업 지원시설 등이 융합된 지역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평택시의 오랜 숙원지역인 성매매 집결지에는 기능전환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평택시 최초로 성매매 피해자 등을 대상으로 상담소와 직업훈련 지원 등 자활지원 시스템을 구성‧운영하고 유휴시설 매입과 앵커시설 도입 등 인프라 개선을 통해 해당 지역의 개발여건을 장기적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협소하고 노후된 시설 문제뿐만 아니라 시내 교통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시외버스터미널에 대해서는 기존 여객터미널 사업자와의 협의, 교통 접근성, 대체 집객시설 계획을 세워 이전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은 계획수립 초기단계로 도시, 경제 등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을 받아 내실을 다지고 주민의견 수렴 절차와 민·관 거버넌스 운영 등 시민 소통방안을 마련해 세부계획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김용철 기자
- 2020-09-27
<< 이전기사 : 평택도시공사, 마음돌봄 캠페인 전개
>> 다음기사 : 정장선 시장, 전통시장 민생현장 방문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