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경기도의회, 지역상담...
경기도의회, '신규임...
경기도 서현옥 의원, ...
경기도 김재균 의원, ...
경기도 서현옥 의원, ...
경기도 염종현 의장, ...
평택항만공사, 수출 ...
평택시, 지역아동센터...
평택시, ‘평택 해양...
평택시 ‘mM아트센터...
홈 > 평택뉴스 > 경제
평택항, 코로나19 여파에도 컨 물동량 증가
전년 동기 414천TEU 대비 5.0% 증가한 435천TEU 기록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코로나 19 여파에도 전년 대비 5.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7월 누적 기준 43만5천TEU로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하며, 전국 5대 무역항 중 전년 대비 물동량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7% 상승하며 36만1천TEU를 달성했다. 베트남은 29.7%가 상승한 2만8천TEU를 기록했다.

중국은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물동량이 감소했다. 하지만 중국 중앙 정부의 강력한 경기부양 정책의 힘입어 회복세로 접어들면서 수출 물동량이 5.1% 증가하며 평택항 물동량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중국 항로별 물동량 변화를 살펴보면 평택항 물동량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중국 상해항의 컨테이너 처리량이 지속 상승했다.

또한, 베트남의 경우 수출 22.6%, 수입 45.4% 물동량이 증가했지만, 지난해 하반기 신규 개설된 태국과 베트남 정기 컨테이너 항로가 안정적으로 정착해 가전제품 역수입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이 이번 물동량 상승 원인 중 하나인 것으로 파악됐다.

 

- 최맹철 기자
- 2020-09-01
<< 이전기사 :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1z나노 16Gb 모바일 D램 양산
>> 다음기사 : 평택상공회의소 이보영 회장 대한민국 뉴리더 대상 수상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