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한국자유총연맹 평택...
평택시 풍수해 예방 ...
평택시 ‘생명사랑 콘...
평택해경 해양자율방...
“평택시 의료진 여러...
평택시 깨끗한 환경 ...
평택-서울(강남) 6600...
평택시 지산동 물품나...
평택시 늘어나는 주한...
평택보건소, 마음방역...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 늘어나는 주한미군 코로나 확진자 대책 마련 시급하다
유의동 의원, “확진자중 72.5%는 주한미군” 국무총리에 대책 마련 촉구

 


평택시에서 늘어나는 주한미군 코로나 19 확진자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의동 (경기 평택을, 미래통합당)의원은 지난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방부에서 받은 주한미군사령부 기지별 코로나 확진자 수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주한미군사령부 코로나 확진자는 총 120명으로, 기지별로는 평택기지가 69명, 오산기지 34명, 대구기지 11명, 군산기지 5명, 부산 미해군사령부 1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기지가 위치한 평택시의 경우 주한미군 코로나 확진자수가 103명으로 이는 같은 날(7월 27일) 기준 평택시 코로나 확진자 142명 중 72.5%(103명)에 해당한다.

이에 유 의원은 “주한미군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평택을 비롯한 미군기지 인근 주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미국 현지에서 철저하게 검역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미 국방부와 주한미군 측에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김용철 기자
- 2020-07-28
<< 이전기사 : 평택시 고덕면 자율방재단, 수문점검
>> 다음기사 : 평택시 깨끗한 환경 조성 위한 계획 발표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