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한국자유총연맹 평택...
평택시 풍수해 예방 ...
평택시 ‘생명사랑 콘...
평택해경 해양자율방...
“평택시 의료진 여러...
평택시 늘어나는 주한...
평택시 깨끗한 환경 ...
평택-서울(강남) 6600...
평택시 지산동 물품나...
평택보건소, 마음방역...
홈 > 평택뉴스 > 경제
쌍용차 상반기 경영실적 코로나 19에 하락
고정비 절감 등에도 전년 대비 적자폭 상승

 


쌍용자동차가 올해 상반기에 ▲판매 4만 9,419대 ▲매출 1조 3,563억 원 ▲영업손실 2,158억 원 ▲당기 순손실 2,02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복지 축소 및 인건비 감축 등 강력한 자구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수출 감소와 생산 차질 영향에 따른 것이다.

쌍용차에 따르면 판매와 매출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해외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라인별 순환 휴업 실시 등 생산 차질 상황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9.7%, 27.4% 감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2분기 들어 티볼리와 코란도 등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와 함께 내수 판매가 4월 이후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는 등 지난 1분기 대비 4.7%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손익 실적도 자구노력에 따른 인건비(△600억 원, 전년대비 -19.5%) 및 기타 고정비(△160억 원, 전년대비 - 21.3%) 감축 등 고정비 절감에도 일시적인 매출감소와 경쟁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이 확대 됐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현재 추진중인 경영쇄신 방안과 함께 신규 투자자 유치 등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 방안 모색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하반기에 출시되는 신모델 및 기존 제품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손익도 한층 개선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코로나 사태 이후 시장상황 호전에 따라 판매가 회복되면 자구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효과가 극대화돼 향후 재무구조 또한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최맹철 기자
- 2020-07-27
<< 이전기사 : 평택시 지산동 물품나눔 행사 개최
>> 다음기사 : 한국서부발전(주) 김병숙 사장 ‘평택명예시민증’수여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