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한국자유총연맹 평택...
평택시 풍수해 예방 ...
평택시 ‘생명사랑 콘...
평택해경 해양자율방...
“평택시 의료진 여러...
평택-서울(강남) 6600...
평택시 지산동 물품나...
평택시 늘어나는 주한...
평택시 깨끗한 환경 ...
평택보건소, 마음방역...
홈 > 평택뉴스 >
오명근 의원, 어연한산 내 폐기물처리 시설 대안 검토 요청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4)이 지난 16일 어연한산공단 내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변경 여부를 검토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청북면 어연한산공단 내에 폐기물 소각장 입주와 관련해 설치반대 민원이 잇따르자 경기도 산업정책과 산단관리팀 관계 공무원과 폐기물 처리장 설치반대 대책위원설립위원회(대책위)와 대책 마련을 위해 열렸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 관계자는 “소각 후 다이옥신 등 유해물질이 바람을 타고 마을에 날아들 것”이라며 “인근 고덕신도시까지도 안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도의원은 “당초 해당 부지는 어연한산 공단이 조성될 당시에 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처리를 위해 마련된 폐기물 소각 용지였다”며 “하지만 시간이 경과하는 동안 관련규정이 개정돼 타 지역의 지정폐기물도 반입해 소각할 수 있게 돼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오염물질의 배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관계공무원들에게 해당지역이 환경영향평가 당시와 비교해 환경이 많이 변화되었다”며 “주민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하여 환경영향평가 재실시 등 관련 법령을 적극 검토해서 대안을 마련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에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관련 법령 등을 적극 검토해 대안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해당 폐기물처리시설은 어연한산 일반산업단지(평택시 청북음 일원)내에 면적 682.601.3㎡(폐기물처리시설용지 25,010㎡)에 산단폐기물 및 부족분 외부 유입(용량60∼80/일)을 처리하는 시설로 15년 12월 경기도시공사와 아림에너지 상호간 폐기물처리시설용지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나 주민들은 “산업폐기물처리 소각장이 설치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 신경화 기자
- 2020-07-27
<< 이전기사 : 평택시 풍수해 예방 위한 현장점검 실시
>> 다음기사 : 평택·당진항 ‘컨’ 물동량, 6월 누적 기준 최대 증가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