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제2기 청년네...
NH농협평택시지부, 평...
경기평택항만공사-경...
경기황해청 ‘현덕지...
수원지검 평택지청·...
평택시 인구정책 UCC ...
평택시의회 의원 역량...
평택시, 평택역 주변 ...
평택시의회 평택동부...
평택시의회 강정구 부...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의회, 주한미군 주변 환경기초조사 관련 논의
‘평택미군기지연구회’ 향후 계획 검토‥민관 협력 강화하기로

 


평택시의회 의원 연구단체 ‘평택미군기지 연구회’가 지난 22일 시의회 간담회장에서 주한미군 주변 환경기초조사와 관련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연구의원인 이종한 대표의원을 비롯해 유승영, 최은영 의원과 권현미 의원, 환경전문가로 구성된 연구회원,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평택시 환경농정국 김진성 국장의 ‘주한미군 주변지역(캠프험프리, 오산에어베이스)의 환경기초조사 결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브리핑을 시작으로 주요 사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날 김 국장은 “여러지점, 항목에서 미군부대 인근의 토양오염우려기준이 초과한 상태”라며  “부대 주변 오염물질을 선제적으로 정화한 뒤 국가배상을 통해 비용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미군기지 주변 환경오염은 민관의 협력을 통해 오염원 제거를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종한 대표의원과 연구회원들은 “캠프험프리와 오산에어베이스 환경기초조사 결과 및 진행 현황을 알게 되는 기회였다”며 “미군기지 관련 환경문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자료를 수집하는 기회로 활용 하겠다”고 전했다.

- 김용철 기자
- 2020-07-23
<< 이전기사 : 평택 국제대, 하계방학 이용 집중취업프로그램 운영
>> 다음기사 : 평택시 풍수해 예방 위한 현장점검 실시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