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한국자유총연맹 평택...
평택시 풍수해 예방 ...
평택시 ‘생명사랑 콘...
평택해경 해양자율방...
“평택시 의료진 여러...
평택시 지산동 물품나...
평택시 늘어나는 주한...
평택시 깨끗한 환경 ...
평택-서울(강남) 6600...
평택보건소, 마음방역...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 민·관 합동 하천 정비 추진
안성천 불법시설물 철거‥폐그물·폐어망 수거

 


평택시가 지난 2일 하천구역 내 불법 시설물과 폐그물의 철거를 위해 ‘민·관 합동 일제 하천 일제정비의 날’로 정하고 일제 정비에 들어갔다.

이번 정비는 그동안 업무 소관 부서별로 하천 정비 등을 추진해왔으나, 정비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하천 일제 정비의 날을 지정했다.

이날 하천 정비는 코로나 19의 2차 유행을 방지하기 위해 최소 인력을 투입해 지난 5월부터 안성천·진위천 내 무분별하게 설치되어 있는 불법 좌대 정비활동으로 진행됐다.

시는 현재 34개소에 대해 철거를 완료한 상태로 이날 평택호 어업계원들은 자체적으로 폐그물, 폐어망 등 10톤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정 시장은 “지금까지 시민분들의 많은 협조가 있었기에 불법시설물과 폐어망이 정비되는 등 의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하천 정비활동을 통해 시민분들에게 쾌적한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김용철 기자
- 2020-07-02
<< 이전기사 : 평택시자원봉사센터-평택YMCA 협약
>> 다음기사 : 평택시, 역사 주변 택시 승차대 흡연단속 강화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