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한국자유총연맹 평택...
평택시 풍수해 예방 ...
평택시 ‘생명사랑 콘...
평택해경 해양자율방...
“평택시 의료진 여러...
평택시 깨끗한 환경 ...
평택-서울(강남) 6600...
평택시 지산동 물품나...
평택시 늘어나는 주한...
평택보건소, 마음방역...
홈 > 평택뉴스 > 종합
평택시, 수질개선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통복천 및 배다리저수지 오는 2022년까지 140억원 투입

 


평택시가 지난달 30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통복천 및 배다리저수지 수질개선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정장선 시장을 비롯해 이종호 부시장, 이병배 평택시의회 부의장 등 통복천 특위 시의원, 전문가, 한국농어촌공사 안성지사, T/F부서장 및 환경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엔비넷(주)에서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11개월간 진행된 용역이다.

이날 용역사 대표는 “오염원이 복잡한 통복천을 단기간 내 물과 접촉하면서 즐길 수 있는 수준까지 개선하기는 쉽지 않겠지만 수질모델링 결과 2등급 수질을 맞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천유지용수를 공급하는 하수처리장 총인처리시설 설치 ▲구도심과 죽백, 청룡, 월곡동 등 농촌지역 하수관거 정비 ▲상류수(안성지역) 정화 및 비점오염 저감 ▲여울과 소, 수질정화식물 식재 등 생태학적 공법 등을 제시했다.

또한, 배다리저수지의 수질강화를 위해서는 ▲이화하수처리수 총인처리 ▲저수지 직접정화 후 자체 물순환시스템 도입 ▲도심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 등을 제안했다.
 
특히 관심이 높았던 배다리저수지 바닥준설 여부는 준설토 검사결과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확인되어 수생태계 보전 등을 위해 유입오염원 대책선행 후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정장선 시장은 “현재 4~5등급의 통복천 수질을 국제도시에 걸맞는 수준으로 회복하기 위해서는 T/F팀의 유기적인 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시의회, 전문가, 유관기관, 시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용역사 대표는 “통복천 지형상 하류지점에서 안성천과 수직으로 만나 발생되는 유속저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안성천 내 유도벽 설치와 흐름을 방해하는 퇴적토 일부를 제거하여 원활한 물길확보가 목표달성의 중요한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 김용철 기자
- 2020-07-01
<< 이전기사 : 평택 국제대, 온라인 직무역량 향상과정 운영
>> 다음기사 : 평택시 캐릭터 ‘평택이’ 팔로워 1만 돌파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