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쌍용차, 국내 최초 홈...
평택시 ‘경기 FIRST...
평택시 물 공급 실시...
평택시 팽성(청담중) ...
평택 홍기원 의원, “...
평택 유의동 의원 오...
평택시 포승읍 언택트...
쌍용차 ‘코로나 극복...
평택 굿모닝병원, 지...
평택시 오성강변 코스...
홈 > 평택뉴스 > 사회
경기도 ‘긴급재난지원금 추가지급’여론조사 발표
60% ‘긴급재난지원금’ 1인당 20만원 추가지급 ‘찬성’

 


경기도민 60%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경기도가 지난 6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추가지급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조사 결과에서는 응답자의 압도적 다수(93%)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한 경험이 있었으며, 대다수(88%)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긴급재난지원금’과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잘했다고 평가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추가 지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60%가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반면 ‘반대’ 여론은 38%였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 극복을 위해 정부․지자체의 예산 사용과 관련한 물음에, 도민들은 ‘위기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42%)보다 ‘소비 활성화를 위해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형태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53%)는 쪽에 더 동의했다.

또한 만약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면, 도민들은 ‘가구 단위’(40%)보다는 ‘개인 단위’(54%) 지급을 더 선호했다.

곽윤석 도 홍보기획관은 “최근 긴급재난지원금과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자영업 매출 회복세가 확인되고 있고, 도민들 역시 소비 활성화 효과를 직접 체감하고 있다”며 “이런 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의 필요성을 인식하는 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 김용철 기자
- 2020-06-14
<< 이전기사 : ‘평택시 청년정책’직접 듣고 만든다
>> 다음기사 : 평택시 통복천 맑은 물 흐르는 하천으로 바뀐다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