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소상공인 지원...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
평택시 도시재생 뉴딜...
평택도시공사, 소외계...
평택시 통복동 ‘환경...
평택도시공사, 지역 ...
평택시 걷고 싶은 ‘...
평택 국제대, 코로나1...
평택시의회 ‘지역 농...
평택시 원평동 ‘원평...
홈 > 평택뉴스 > 종합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별위 일본어 청산 앞장
김경호 위원장, 일제 잔재 청산은 ‘일본어 투 용어’ 청산부터 지적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경호)가 일제강점기 잔재 용어 청산을 위해 경기도 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일본어 투 용어’를 순화용어로 사용할 것을 요청했다.

이번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에서 발표한 일본어 투 용어는 일본 제국주의 시대에 강제적으로 유입된 한자어로, 국립국어원의 국어 순화 자료집(2003년), 일본어 투 어휘자료 구축(2012년) 연구자료 분석을 통해 선정됐다.

순화 대상 일본어 투 용어는 ‘가건물, 간담회, 수취인, 시말서, 행선지’ 등이 있고, 이는 각각 ‘임시 건물, 정담회(또는 대화모임), 받는 이, 경위서, 가는 곳’으로 순화해 사용할 필요가 있다.

김 위원장은 “공공기관의 언어사용은 사회 전체의 언어문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일제 잔재 용어를 청산하고, 바르고 정확한 국어를 사용하는 것이 미래세대의 바른 언어환경 조성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최맹철 기자
- 2020-04-19
<< 이전기사 : 평택시 무급휴직자 등 최대 100만원 지원
>> 다음기사 : 평택복지재단 ‘연구주제공모’참여자 모집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