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소상공인 지원...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
평택시 도시재생 뉴딜...
평택도시공사, 소외계...
평택시 통복동 ‘환경...
평택도시공사, 지역 ...
평택시 걷고 싶은 ‘...
평택 국제대, 코로나1...
평택시의회 ‘지역 농...
평택시 원평동 ‘원평...
홈 > 평택뉴스 > 종합
오명근 의원, 안성스타필드 일대 육교 설치 논의
오 의원 “육교가 아닌 대로 횡단 교통사고 위험”지적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4)이 지난 3일 안성 스타필드 38번 국도 교차로 육교 설치 및 청북가구단지 진입 U턴 차로 확보와 관련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수원 국토관리사무소에서 박영선 수원 국토관리사무소장 및 관계 공무원 등이 함께 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안성시 공도읍 진사리에 위치한 안성 스타필드는 금년 8월 개장 예정으로 일대 지역 주민들로부터 보도육교 설치에 대한 민원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청북가구단지 진입 U턴 차로는 현재 국도39호선 상행 방면 주행시 청북가구단지 기준 U턴을 위해 약 4km 추가 주행이라는 교통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

오 도의원은 “안성 스타필드 오픈 시 많은 차량들이 이동할 것이며 이에 시민들이 육교가 아닌 대로를 횡단 시 교통사고의 위험에 크게 노출되어 있다”며 “시민들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육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의사를 밝혔다.

또, “현재 청북가구단지 하행 방면에 위치한 기업 및 마을 주민들이 진입차로 부재로 인해 교통의 불편을 겪고 있다”며 “현곡산업단지 인근 기존 좌회전 지점 도로확장을 통해 하행 방면 입주기업 및 주민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을 위한 진입 U턴 차로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 소장은 “육교 설치는 시민들의 안전 및 편의가 포함되어 있는 문제인 만큼 안성시와 평택시의 적극적인 협조가 우선적으로 실천되어야만 한다”며 “수원 국토관리사무소 차원에서도 국도병목지점개선사업 7단계 기본계획에 반영토록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김남일 수원 국토관리사무소 보수과장은 “평택시에서 해당 내용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세부도면을 요청하여 확인 후 면밀히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 최맹철 기자
- 2020-04-19
<< 이전기사 : 평택시 무급휴직자 등 최대 100만원 지원
>> 다음기사 : 평택복지재단 ‘연구주제공모’참여자 모집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