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오피니언
기획특집
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스마트시티 통...
동문건설, ‘평택 지...
용인 고림지구 3차 ‘...
평택도시공사, 관내 ...
경기도, 신규 물류단...
평택시의회, 통복천 ...
평택시, 한국근현대음...
대법원 평택·당진항 ...
경기도·경기평택항만...
평택시 민간시설물 관...
홈 >

작성자 : 최맹철 기자
평택해경 대규모 양귀비 재배자 적발


양귀비 불법 재배 6명 적발‥1306주 압수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여성수)가 마약 원료로 쓰일 수 있는 양귀비를 불법 재배한 A모씨(여, 75세) 등 6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지난 11일 해경에 따르면 지난 4월 초부터 마약류 범죄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한 결과 평택시와 충남 당진시에 거주하면서 양귀비를 불법 재배한 주민 6명을 입건하고, 양귀비 1306주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특히 A모(평택·여)씨의 경우에는 자신의 집 앞에 있는 텃밭에서 양귀비 338주를 불법 재배하다 평택해경에 적발됐다.

이들은 모두 관상용이나 응급용 약으로 사용하기 위해 양귀비를 재배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재배 현장에서 양귀비를 압수하고, 입건된 사람을 대상으로 재배 목적, 수량, 고의성 등을 조사해 검찰에 송치한다는 계획이다.

해양경찰 관계자는 “아편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는 양귀비는 재배하는 것은 물론이고 종자를 소지하거나 매매하는 것도 불법”이라며 “마약류 단속에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여 계속적인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귀비를 불법으로 재배할 경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첨부파일 : 1_166.JPG
..
..


[오늘 0 / 전체 192]
오늘날짜: 2020년 11월 27일
192
평택해경, 위치 숨기고 불법 영업 낚싯배 적발
신경화 기자
2020.10.13
116
191
평택해경, 바다에 빠진 50대 남성 구조
최맹철 기자
2020.06.10
327
190
평택경찰서, 환전소 턴 외국인 검거
신경화 기자
2020.06.03
351
189
평택해경, 자가용 화물차 유상 운송사 적발
최맹철 기자
2020.06.01
336
188
평택해경, 제부도 바닷길 침수 차량 긴급 구조
신경화 기자
2020.05.27
360
187
평택해경, 대부도 해변 변사체 수사
최맹철 기자
2020.04.25
449
186
평택해경 김 양식장 무기산 불법 판매 업자 구속
최맹철 기자
2020.04.22
445
185
평택 署, 방역 직원 사칭 30대 남자 검거
신경화 기자
2020.04.05
500
184
평택시 신축공사장 비계발판 무너져
최맹철 기자
2020.03.25
526
183
평택해경 대규모 양귀비 재배자 적발
최맹철 기자
2019.06.12
1351